여기는 푸와족(poowa)의 세상입니다....among here

Ο 기적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어요 [1] Ο
• 작성자 :  빠걸
• 작성일 : 2007-04-09 (Mon 23:46:04)

 
 
When You Believe - Whitney Houston & Mariah Carey

Many nights we pray With no proof anyone could hear. In our hearts a hopeful song We barely understood Now we are not afraid Although we know there's much to fear We were moving mountains long before We knew we could ** There can be miracles when you believe Though hope is frail, it's hard to kill Who knows what miracles you can achieve When you believe, somehow you will You will, when you believe In this time of fear We're oppressed so often, bruised in vain Hope seems like the summer birds Too swiftly flown away Yet now I'm standing here My heart's so full I can't explain Seeking faith as big, big words I never thought I'd say They don't always happen when you ask And it's easy to give in to your fears But when you're blind If iron faith can see the way through the rain Love can still fill your voice, says "Hope is very near."

그 누가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는 지에 대한 보장도 없이 매일밤 기도하곤 했었죠. 우리는 우리 맘 속에 있는 희망의 노래를 잘 이해하고 있진 못했죠. 비록, 앞으로도 어려운 일들이 많고 두려운 일들이 많겠지만 하지만, 이제 우린 더 이상 두렵지 않아요. 우리는 산이라도 움직일 수 있을만큼의 힘이 있었어요. 우리가 그렇게 할 수 있단 걸 알기도 전부터. 오래 전부터 ** 당신이 믿음을 가지고 있기만 한다면, 기적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어요. 희망이라는게 힘이 없어 연약하긴 하지만 쉽게 없앨 수 있는 것은 아니죠. 당신이 어떤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지, 그 누가 알겠어요. 당신에게 믿음이 있다면, 당신은 기적을 이룰 수 있을꺼에요. 믿음을 가지고 있다면, 기적을 이룰 수 있어요. 이렇게 무서운 세상에서 우리는 너무나도 자주 억압 받고 헛된 생각들에 상처 받기도 하죠. 희망이란건 때론, 여름 철새 같기도 해서 그저 너무나도 빨리 날아가버리기도 하죠. 하지만 나 지금, 여기 이렇게 서 있어요. 내 맘은 내가 설명할 수도 없는 그 무언가로 가득차 있어요. 내가 말할 수 있으라곤 생각도 못했던 그런 굳건한 믿음의 말씀을 찾아, 여기 서 있어요. 기적이란게 당신이 원한다고 해서 항상 일어나는건 아니에요. 그리고 두려움 앞에서 손 놓고 있기가 쉽죠. 하지만 당신이 두려움에 눈 멀어 있더라도 강철과도 같은 믿음으로 시련 가득한 길을 바라본다면 "희망이 가까이에 있어요" 라고 사랑 가득찬 목소리로 말할 수 있겠죠.
쭈준
2007-04-10
Tue 14:47:18
참으로 잘 부르네요~ 따봉!!
44 '안녕 아빠' 시청했어요~  쭈준2007-05-171019
43 뭘해도 재미가 없어요..ㅜ.ㅜ [2] singclair2007-05-171084
42 모래숲.. [1] *..2007-04-291105
 기적은 언제나 일어날 수 있어요 [1] 빠걸2007-04-091172
40 날 떠나지 말아요... [3] 빠걸2007-04-04969
39 제이미 칼럼 [1] 롤랑2007-04-041113
38 어둠에서 빛으로 여행하는 구도자의 음악 [1] 빠걸2007-03-281047
37 검정 구두에 빨간 양말 [4] aria2007-03-041220
36 오널은 오실려나~(ㅠ ㅠ) [4] 쭈준2007-03-041091
35 정팔님 어서 돌아오세요~  쭈준2007-02-111063
34 사랑을 말하는 개 [1] 마법사리나2007-02-011114
33 정팔님 곧 오실거 같아 마중 나왔습니다~  쭈준2007-01-251083
32 그들  혹자2007-01-23982
31 슬픈 Story [1] 마법사리나2007-01-211136
30 세계 최초 감성 피자샾... [2] 뽀네2006-12-311226
1 23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SmileWe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