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푸와족(poowa)의 세상입니다....among here

Ο 봉우리...  Ο
• 작성자 :  `*
• 작성일 : 2006-11-24 (Fri 01:28:25)

 

 

사람들은

손을 들어 가리키지
높고
뾰족한 봉우리만을 골라서

 


내가 전에 올라가 봤던
작은 봉우리 얘기해줄까

봉우리...

지금은 그냥 아주 작은 동산일 뿐이지만
그래도 그때 난
그보다 더 큰 다른 산이 있다고는 생각질 않았어

 


나한텐
그게 전부였거든

 

 

 

 

 

혼자였지


내가 아는
제일 높은 봉우리를 향해 오르고 있었던거야

 

 

 


너무 높이 올라온 것일까
너무 멀리 떠나온 것일까

얼마 남진 않았는데...

 

 

잊어버려

일단
무조건 올라보는 거야
봉우리에 올라서서 손을 흔드는 거야
고함도 치면서..

 


지금 힘든 것은 아무 것도 아니야
저 위
제일 높은 봉우리에서
늘어지게 한숨 잘텐데 뭐......

 

 

 

 

 

 

 

 

허나

내가 오른 곳은
그저 고갯마루였을 뿐

길은 다시
다른 봉우리로

 

 

 

 

 

거기 부러진 나무 등걸에
걸터앉아서
나는 봤지

 

낮은 데로만 흘러 고인

 

 

 


바다..

 

 

 


작은 배들이 연기 뿜으며 가고...

 

 

 

 

 

 

 

 

 

 

 

이 봐

 

고갯마루에 먼저 오르더라도
뒤돌아 서서 고함치거나
손을 흔들어댈 필요는 없어

 

 

 

 


바람에 나부끼는 자네 옷자락을
이 아래에서도
똑똑히 알아볼 수 있을 테니까 말이야

 

 

 

 


또 그렇다고
괜히 허전해 하면서
주저앉아 땀이나 닦고 그러지는 마

 

땀이야 지나가는 바람이 식혀주겠지 뭐

 

 

 

 

혹시라도 어쩌다가  아픔 같은 것이 저며올 때는
그럴 땐 바다를 생각해

 


바다..

 

봉우리란
그저 넘어가는 고갯마루일 뿐이라고

 

 

 

 

 

 

하여, 친구여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바로 지금
여긴지도 몰라

 

 

 


우리 땀 흘리며 가는
여기 숲속에 좁게 난 길
높은 곳엔 봉우리는 없는지도 몰라

 

 

그래 

 

 

친구여 바로 여긴지도 몰라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

.

.

 

김민기, 봉우리

 

 

 

 

 

 

 

 

29 불루스 버디 가이~ [2] 마법사리나2006-12-301146
28 끼욧~방송 잘 들었슴니다~~ (^ ▽ ^) /  쭈준2006-12-261128
27 메리크리스마스 [2] 빠걸2006-12-211151
26 슬레이어즈 트라이 오프닝 Breeze 기타버젼 [1] 마법사 리나2006-12-066440
25 비교감상 [1] 재크2006-11-301165
24 꽃잎위에서.. [4] 롤랑2006-11-281141
 봉우리...  `*2006-11-241103
22 김지하 씨 시 몇편.. [3] singclair2006-11-201199
21 여름 안녕~ [5] 쭈준2006-11-151213
20 나무 방송 잘들었슴다. (^ ㅇ ^ ) /  쭈준2006-11-081062
19 박정팔의 음악방송, 기다리구 있어요..  singclair2006-10-221108
18 밑에 노래신청을 이상하게 해뜸....  쭈준2006-10-201119
17 방송 잘 들었숨다!!! (- o -) /  쭈준2006-10-121216
16 오레 [2] 도화헌2006-09-081301
15 '앉아서마늘까'면 눈물이 나요 [1] 싱클레어2006-09-021263
12 3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SmileWe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