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푸와족(poowa)의 세상입니다....among here

Ο [아직 가을이지요?~] [4] Ο
• 작성자 :  이리스
• 작성일 : 2010-11-21 (Sun 00:22:36)

 

 

안녕하세요?^^

이리스입니다.

아직 가을인거지요?

겨울도 나쁘진 않지만

가을이~ 가을이 더 좋은 것은 어쩔 수 없어요.

겨울이 저벅저벅 오고 있으나

가을이라 우기며 제가 좋아하는 노래 두 곡 올려 보아요.

가을은 남자들의 계절이라지만,

이 곡들 들으면 남자들이야 어쩌든 말든 여자들의 사랑이 더 깊이 있는 듯 ~

사랑의 신은 여신이지 싶네요..^^

민머리와 긴머리 두 여가수의 노래

같이 보고 들어요..^^

 

 

 

 

Sinead O'Connor - I dont know how to love him

 

 

 

 

 

 

 

 

 

 

                 

  Carole Laure - Stand by your man

 

aria
2010-11-24
Wed 22:25:33
 

오~ 이리스님~~무지 반가바요~~옛 학창시절이 생각나는 노래들..너무 좋아요.

이런 거 어디서 갖고 오세요? 음악에 목마른 요즈음..

이런 좋은 노래 하나 제대로 찾아 들을 수 없는 우리 노땅을 위하여 자주 올려주세요~~

 

보도위에 뒹구는 노란 은행잎들..아직은 가을이예요. 그럼요..

이쁜 이리스님~~ 행복한 가을 되세요~~

raindrops
2010-11-27
Sat 19:55:28
 

이리스님

여긴 오늘 눈이 내렸어요.

그래도 눈을 입고 길 위에 뒹구는 젖은 단풍은 아직은 가을이라 부르짖어요.

이리스
2010-12-30
Thu 00:14:19
 

아리아님..^^ 아.. 너무 오랜만이어요. 여전히 바쁘게 지내시지요? 건강 항상 제일 먼저 챙기시고요. 가끔씩 저도 푸와에 들러 부족님들 보고픈 마음 달래고 돌아가지요~

 

빗방울님..^^ 반가워요. 어느 새 가을은 가고 함박눈, 싸릿눈, 진눈깨비 온갖 눈의 향연이네요~

좋은 분들과 즐거운 송년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그사람
2011-04-16
Sat 09:45:26
 

시너드 오코너 발음 맞나 쉽게 구할 수 없는 음악  맞나요?

 푸와 10년의 이야기.  마이무2011-06-053544
385 김기찬 달 항아리전  도화헌2011-05-012899
384 하늘의 꽃 - 솜다리 [1] 아랑2011-04-231778
383 젓가락 이야기 [3] 깨꼬닥2011-04-132381
382 핏빛 강 [1] 깨꼬닥2011-03-023052
381 박경희 - lovely  도화헌2011-03-022578
380 꽃은 핀다... [2] 어떤 날..2011-03-022143
379 How Do I Stop Loving You [2] 깨꼬닥2011-03-012955
378 [한겨울 송년 음악회~] [2] 이리스2010-12-292630
377 박일정의 魚物田 [1] 도화헌2010-12-071742
 [아직 가을이지요?~] [4] 이리스2010-11-213738
375 길손그림전  도화헌2010-09-272687
374 가을전어  도화헌2010-09-274430
373 산달 (産―)  아랑2010-07-302487
372 하루를 빚지다. [2] kinesis2010-07-281599
12345678910..2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mileWe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