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푸와족(poowa)의 세상입니다....among here

Ο 핏빛 강 [1] Ο
• 작성자 :  깨꼬닥
• 작성일 : 2011-03-02 (Wed 22:35:06)

 

Took a friend I found
Across some blood red river
Never did find my way home
In time to forgive her

Why must people always want what they can't have?
Why must people always grab what they'd never grasp?

How did we get so far?
How do we move so fast away
From the lilac-lilied lake
I'm sure we used to play
Is it only a dream away?

Took a raft I found
Across some blood red river
Never did find my way home
In time for my dinner

Why must people always want what they never have?
Why is it a crime to miss a part of you that's bled?

How did we get so far?
How do we move so fast away
From the lilac-lilied lake
I'm sure we used to play
Is it only a dream away?
Only a dream away

Lost a friend
I found down some blood red river
Never did find my way home
In time to forget her

Why must people always want what they can't have?
Why must people always take, but forget to ask?

How do we get so far?
How do we move so fast away
From the lilac lilied lake
Where I'm sure where we used to play
Is it only a dream away?
Only a dream away






핏빛 강


내가 찾은 친구 한 명을 데리고
핏빛으로 흐르는 강을 건넜지.
그녀를 용서해야 할 시간에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찾지 못했어.

왜 사람들은 항상 자기가 가질 수 없는 걸 원할까?
왜 늘 자기가 잡아보지 못한 것을 움켜쥐어야 한다고 생각할까?

우리가 어떻게 여기까지 왔지?
어떻게 이렇게 멀리 왔을까?
옛날에 우리가 놀던 곳은 분명,
라일락과 연꽃이 피어있던 호숫가였는데.
아니면 그건 방금 꾼 꿈이었을까?

내가 찾아낸 뗏목을 타고
핏빛으로 흐르는 강을 건넜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결코 찾지 못했어.
저녁 먹을 시간에 맞추어 돌아갔어야 했는데...

왜 사람들은 자기 것이 아닌 걸 가지려 할까?
피흘리고 있는 당신의 한 부분을 찾으려는 게 왜 죄가 된다는 걸까?

우리가 여기까지 어떻게 흘러왔지?
이렇게 빨리 이렇게 멀리 올 수 있었다니...
라일락과 연꽃이 피어 있는 호수가에서
우린 분명 놀고 있었잖아.
그게 꿈이었을까?
바로 전에 꾼 꿈에 지나지 않는 걸까?

핏빛으로 붉은 강을 건너다가 한 친구를 만났지.
그 친구를 잃고 말았어.
그녀를 잊을 수 있는 시간에 맞춰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절대로 찾을 수 없었지.
왜 사람들은 항상 가질 수 없는 것에 욕심을 낼까?
왜 사람들은 부탁도 해보지 않고 빼앗아 가기만 할까?

여기까지 우린 어떻게 왔을까?
어떻게 이리도 먼 곳까지 왔을까?
라일락과 연꽃이 피어 있는 호수가에서
우린 분명 놀고 있었는데,
꿈이었을까?
바로 전에 꾼 꿈에 지나지 않는 걸까?





날씨도 우중충하고 스산한 하루였는데
지나간 기억 떠올리다가 이 노래에 침잠을 하네요.
우울한 날에 딱 어울리는 곡 하나 뛰웁니다.

번역 전문으로 왕성하게 활동하시는 지인 분이
맛갈스럽게 담은(?) 곡입니다.
이 계절에 어울리는...



Beth Orton - Blood Red River





그사람
2011-06-03
Fri 22:52:20
 
이제야 봤어요 좋은 음악 좋은 가사
 푸와 10년의 이야기.  마이무2011-06-053544
385 김기찬 달 항아리전  도화헌2011-05-012900
384 하늘의 꽃 - 솜다리 [1] 아랑2011-04-231779
383 젓가락 이야기 [3] 깨꼬닥2011-04-132382
 핏빛 강 [1] 깨꼬닥2011-03-023052
381 박경희 - lovely  도화헌2011-03-022578
380 꽃은 핀다... [2] 어떤 날..2011-03-022143
379 How Do I Stop Loving You [2] 깨꼬닥2011-03-012955
378 [한겨울 송년 음악회~] [2] 이리스2010-12-292630
377 박일정의 魚物田 [1] 도화헌2010-12-071742
376 [아직 가을이지요?~] [4] 이리스2010-11-213739
375 길손그림전  도화헌2010-09-272688
374 가을전어  도화헌2010-09-274431
373 산달 (産―)  아랑2010-07-302488
372 하루를 빚지다. [2] kinesis2010-07-281600
12345678910..2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mileWee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