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푸와족(poowa)의 세상입니다....among here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푸와아일랜드 2006-06-06 17:12:58 | 조회 : 2594
제        목   [솜다리] 타샤튜더의 정원






Tasha Tudor는 미국을 대표하는 90이 넘은 동화작가지만
지금은 가드닝으로 유명해져 있습니다.
타샤 튜더의 집을 방문한 사람 은 모두 별세계에 들어간 듯한 기분이라고 합니다.
그 집은 미국 북동부 지역 뉴잉글랜드에 있습니다.
언덕 경사면에 세워져 포도나무나 덩굴장미 등으로 덮인 낡은 건물.
지붕 위에는 비둘기, 헛간 마당에서는 산양이나 닭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언덕 위에는 허브 정원이 있고 집 앞의 경사면에는
꽃들이 가득히 심어져 햇살을 담뿍 받고 있습니다.
이 개척시대의 농가 같은 집에서 화초를 키우고
무엇이나 직접 만들어 살아가면서 어린이를 위해 그림을 그립니다.
타샤는 자신이 만든 이 세계를 [이 세상의 낙원]이라고 부릅니다.








"우리집 정원은
나의 자존심이에요.
정원에 관해서라면
결코 겸손하고 싶지 않아요.

....

나는 정원을 너무너무 사랑해요.
어찌할 줄 모를 정도예요.
정원 가꾸는 일만으로도
내 마음은 늘
행복으로 가득해져요."







타샤는 정원을 손질하고 산양 젖을 짜 치즈나 요구르트를 만들고
정원 에서 딴 과일로 파이를 굽고
차를 직접 만들고
재배한 아마를 자아 천을 짜고 염색을 하고..
타샤의 손은 정원의 꽃과 나무를 싱싱하게 키우고
요리를 맛있게 만들고 천으로 옷을 만드는 마법의 손입니다.

타샤는 말합니다.

"살벌한 세상 속에서도 나는 정원으로부터 기쁨을 찾을 수 있어요.
정원에 씨를 뿌리는 사람은 행복하다고 생각해요.
나는 정원을 정성껏 가꾸면서 후회 없는 인생을 보내고 싶어요."


  




타샤 튜더의 집에는 인형이 넘칩니다.
"나는 어릴 때부터 인형을 좋아했어요.
특히 봉제인형을 좋아해서 [소공녀] 속에 나오는 인형 이야기를 맘에 들어했지요.
그렇기 때문에 나는 내 아이 들을 위해 인형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 부엌 가까운 곳에는 삼단으로 지어진 인형의 집이 있고
인형들이 우아하게 살고 있습니다..
"나는 마음으로부터 만족해요.
이렇게 행복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
나는 무지개를 손에 넣은 것 같은 기분입니다






타샤튜더는 시대에 유행하는 옷을 입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아름다운 옷을 입는다.
그게 150년전 옷이라 해두..
그래서 그녀는 여느 할머니보다
훨씬 예뻐 보일수 밖에 없다.  










나는 남자들을 무척 좋아해요.. 그렇지만,
남자처럼 옷을 입고 싶지는 않아요..
모처럼 여자로 태어났는데,
왜 남자처럼 입으려는 거죠?
여성스러움이 여자에게는 가장 큰 매력이잖아요..
그것을 왜 스스로 버리려고 하는지 모르겠어요..
여자들이 긴치마를 입지 않게 된것은
진짜 큰 실수라고 생각해요..

조금만 보여주는 것은 전부를 보여주는 것보다
훨씬 신비롭고 아름다운 일이지요..
치맛자락 밑으로 하얀 발목이 살짝 보일때,
남자들의 가슴이 얼마나 두근거리는지 아세요?
그것도 모르고 요즘 여자들은
바지만 입고 다니니 정말 안타까워요..
무다리 같은 결점은 긴치마를 입으면
가릴수 있는데 말입니다..

















  

행복은 물질로 가득 채워지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가득해지는 것입니다..
모든 사람은 왜 그토록
행복을 바라는걸까요?
아마 그건 텅빈 마음을
가득 채우고 싶기 때문일 겁니다..
나는 내가 가진 모든것에 만족합니다..







정말..
너무나 아름다워요.
정원도 할머니도..

저의 꿈은 타샤튜더처럼 전원속에서 아름다운 정원을 가꾸며
퀼트와 그림과 뜨게질을 마음껏 하며..
고요하고 아름답게 사는것입니다..

근데..
같이 사는 사람이 라스베가스 스퇄이라
제 꿈이 이루어지기에는 다소 무리가 없지 않아 있지만요...

가장 행복한 삶은
명예도 아니고
돈도 아니고
자기가 즐거워하는 일을 하면서 사는게 아닐런지요.
오늘도 저는 제 꿈을 향하여..
가고 있습니다
안이루어질지도 모르는 꿈을 향하여....




Past Remembered,(Hiko)




    
전체  |   마법창고 (2)  |  글 (7)  |  이미지 (2)  |  푸와신보 (1)  | 
글 | [아리아] 권력과 욕망의 메커니즘 
작성일 : 09.02.08
글 | [配軋] 바닷가, 발가락이 있는 방 
작성일 : 06.09.06
글 | [고븐] '걷기'를 사랑했네 
작성일 : 06.09.04
마법창고 | [어떤 날..] 고래들의 노래..고래의 꿈.. 
작성일 : 06.08.31
글 | [율판] 빨간 내복의 추억 
작성일 : 06.08.01
글 | [솔강] 푸와, 천년후에 회상하기 
작성일 : 06.07.12
글 | [이리스] 밤기차 
작성일 : 06.06.12
마법창고 | [솜다리] 타샤튜더의 정원 
작성일 : 06.06.06
이미지 | [몽환] 경계 
작성일 : 06.06.06
이미지 | [베르베르] - 꿈꾸는 나무 
작성일 : 06.06.06
글 | [이리스] - 줄이 주는 댓가 
작성일 : 06.06.06
푸와신보 | "해피해탈"선댄스영화제 그랑프리 수상 
작성일 : 06.06.02
  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