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푸와족(poowa)의 세상입니다....among here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푸와人 2006-09-06 21:22:52 | 조회 : 3782
제        목   [配軋] 바닷가, 발가락이 있는 방






나는 조금 큰                
헐렁한 신발이 좋다.                

발가락들이 단지 나를 걷게 하기 위해                
거기 있는 게 아니라, 자기들 자신이 거기                
있다는 것을 알고 꼼지락거릴 수 있게                
놔 둘 수 있으니까.                

늦은 밤………….                

그 헐렁한 신발을 벗어주면                
내 발들은 해방이라도 된 듯 기뻐할까?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다.                
그들은 오히려 이 넓은 방이라든가                
시끄러운 TV 소리라든가로 인해                
오히려 그것을 신고 있을 때 보다                
조금 주눅이 든 듯 조용하다.                

아무튼 고맙다. 낮처럼                
제 맘대로 꼼지락거리면                
나 더러 도대체 어쩌란 말인가.                

이런 자세로 아무 데나 누워                
몸을 이 지상에 가장 넓게                
쫙 펼쳐주면 참 기분이 좋다.                

몇 번 발가락을                
꼼지락거려 본다.                

어머니는 아직 그 어두운                
섬그늘에 혼자 계신 걸까? 
















음악 : 안형수 - 섬집아기                




    
전체  |   마법창고 (2)  |  글 (7)  |  이미지 (2)  |  푸와신보 (1)  | 
글 | [아리아] 권력과 욕망의 메커니즘 
작성일 : 09.02.08
글 | [配軋] 바닷가, 발가락이 있는 방 
작성일 : 06.09.06
글 | [고븐] '걷기'를 사랑했네 
작성일 : 06.09.04
마법창고 | [어떤 날..] 고래들의 노래..고래의 꿈.. 
작성일 : 06.08.31
글 | [율판] 빨간 내복의 추억 
작성일 : 06.08.01
글 | [솔강] 푸와, 천년후에 회상하기 
작성일 : 06.07.12
글 | [이리스] 밤기차 
작성일 : 06.06.12
마법창고 | [솜다리] 타샤튜더의 정원 
작성일 : 06.06.06
이미지 | [몽환] 경계 
작성일 : 06.06.06
이미지 | [베르베르] - 꿈꾸는 나무 
작성일 : 06.06.06
글 | [이리스] - 줄이 주는 댓가 
작성일 : 06.06.06
푸와신보 | "해피해탈"선댄스영화제 그랑프리 수상 
작성일 : 06.06.02
  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