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푸와족(poowa)의 세상입니다....among here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푸와人 2006-07-12 19:10:37 | 조회 : 1812
제        목   [솔강] 푸와, 천년후에 회상하기








                                                                                  

                    서기 삼천년, 동남아시아에 위치한 어느 자그마한 섬이다.

                    한 젊은이가 수평선에 시선을 두고서 깊은 상념에 잠겨있었다.

                    그는 지금, 천년 전에 동아시아 반도의 땅을 떠난 조상의 유해를 찾았고

                    조상이 그토록 염원하던 낙원을 상징하는 깃발의 잔해를 발견했다.


                    그것은 파도가 말려 올라가는 형상 같기도 하고

                    피안의 꽃을 찾아 날아가는 작은 나비의 더듬이 모양 같기도 한,

                    poowa라는 영문자가 선명하게 새겨진 푸와낙원 로고였다.




                                

                                


                    푸와낙원은 한 젊은 예술가가 건설한 인터넷 왕국이었다.

                    그는 몽상가였고, 선각자였다.

                    그의 넉넉한 품성과 빼어난 감각, 아리한 감성에 많은 백성들은 매료됐고,

                    그의 푸와로고가 새겨진 깃발 아래로 사람들이 하나 둘씩 모여들었다.



                    별을 헤는 청명한 소녀도 있었고, 외로워서 말을 많이 하는 사람도 있었다.

                    고독해서 거친 사람도 있었고. 수줍어서 냉정한 사람도 있었다.

                    순해서 강한 목소리도 있었고, 강해서 부드러운 필체도 있었다.

                    깊어서 간결한 문장도 있었고, 허해서 많이 보이려는 사람도 있었다.

                    알아서 침묵하는 사람도 있었고, 쉼없이 냉소하는 맑아서 어두운 사람도 있었다.

                    그들은 한결같이 일상에서 얻지 못하는 것을 찾아나선 심성이 곱고 여린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부족장의 감성낙원 건설과 성공에는 다들 확신이 없었고, 현실 또한 그러했지만(**)

                    콜롬버스가 신대륙을 찾아 떠났던 것처럼 그는 감성낙원을 찾아 길을 떠났다.


                    그가 이룩한 감성낙원이 얼마동안 영화를 누리다가 쇠락했는지 기록에는 없다.

                    이 매력적인 남자가 이룩한 왕국, 푸와낙원으로의 이주자 숫자도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다.

                    그러나 어둡고 척박한 땅을 벗어나 감성을 베고 누워서 살자던 연인도 있었을 터이고,

                    감성만 먹고, 사랑하다 굶어서 죽었으면 좋겠다던 실연한 여자도 있었을 것이다.

                    공부하다 지쳐버린 학자도 있었고, 쓰다가 멈춰버린 시인도 있었고 화가들도 있었다.

                    현실의 무게가 버거워 신음하는 소시민도 있었고, 안식을 위해 푸와왕국의 대문을 노크한

                    사람도 있었을 것이다.







                    남녀가 서로 엉켜붙어있는 유해를 한참동안 바라보던 젊은이가 중얼거렸다.

                    나는 당신들이 누구였지는 잘 모릅니다.

                    그러나 천년 전 그 혼돈의 시대를 빠져나오려는 처절한 몸부림이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을 뿐입니다.


                    닫힌 세계의 오도된 가치와 본질로부터의...



                    (**)
                    동글납작하고 작은 체구, 황색피부를 가진 극동아시아의 반도에 삶의 터전을 둔 백성들의

                    국가는 인터넷구축망이 세계최고였다.

                    천년 전에는 국가라는 집단의 조직이 있었고, 그들끼리 모여 살면서 서로 죽이는 싸움도 벌였다.

                    그런 현상은 막 태동한 인터넷 세상에서도 그 익명성 때문인지 더 기승을 부렸다.

                    서기 이천년은 감성의 시대로 접어드는 시기였지만, 그것이 밥을 먹여주는 시대는 아니었다.

                    감성과 이성, 현실과 가상세계가 혼재했지만, 그 둘이 융화되지 않은 충돌의 시대였다.

                    담론과 문화의 형태가 급속히 변화하는 혼돈의 시대였고, 디지털 아트가 시동을 거는 시기였다.









                  





                    그림. Beksinski
                    음악. Eric Clapton - Danny boy
                    사진. 마이무

                    







    
전체  |   마법창고 (2)  |  글 (7)  |  이미지 (2)  |  푸와신보 (1)  | 
글 | [아리아] 권력과 욕망의 메커니즘 
작성일 : 09.02.08
글 | [配軋] 바닷가, 발가락이 있는 방 
작성일 : 06.09.06
글 | [고븐] '걷기'를 사랑했네 
작성일 : 06.09.04
마법창고 | [어떤 날..] 고래들의 노래..고래의 꿈.. 
작성일 : 06.08.31
글 | [율판] 빨간 내복의 추억 
작성일 : 06.08.01
글 | [솔강] 푸와, 천년후에 회상하기 
작성일 : 06.07.12
글 | [이리스] 밤기차 
작성일 : 06.06.12
마법창고 | [솜다리] 타샤튜더의 정원 
작성일 : 06.06.06
이미지 | [몽환] 경계 
작성일 : 06.06.06
이미지 | [베르베르] - 꿈꾸는 나무 
작성일 : 06.06.06
글 | [이리스] - 줄이 주는 댓가 
작성일 : 06.06.06
푸와신보 | "해피해탈"선댄스영화제 그랑프리 수상 
작성일 : 06.06.02
  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